출산육아정보

Home > 출산육아정보 > 국가지원안내
조회수 1057
제목 지자체 출산장려책 톡톡튀네
등록일 2015-11-23
출처 - 서울경제 조원진기자
http://economy.hankooki.com/lpage/society/201511/e20151122200631117920.htm
 
한방치료… 아기 탄생기념 나무심기… 음식점 할인…
찾아가는 신부인과·공공산후조리원 등 이색정책 줄이어
"인구 증가가 곧 지역 경쟁력" 다자녀장려금도 대폭 올려
 
전국 지자체들이 추진하는 출산장려 정책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이제까지 대세를 이뤄왔던 '출산장려금' 지원뿐 아니라 가임 여성이나,
임산모들을 대상으로 '아기나무' '한방 치료' '음식점 할인' '산후 음식 제공'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정책화시키면서 출산율 높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22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부산시는 부산시한의사회와 함께 한방난임사업을 벌이고 있다. 갈수록 늦어지는 결혼 연령으로 노산과 저출산이 우려돼 한방의료를 통해 출산율을 높여보겠다는 것이 시의 생각이다.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 한의원에서 무료로 6개월간 한약, 침, 뜸 등의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의 경우 한방난임사업을 통한 임신 성공률이 27%로 나타나 양방 산부인과 난임치료와 비슷한 수준에 달했다"며 "출산률이 낮은 부산 지역 특성상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국 최대 규모의 출산장려기금 1,000억 원을 조성해 다양한 정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출산율 7년 연속 전국 1위를 유지해 대통령 표창을 받은 전남도는 분만 의료 취약지에 산부인과 6곳을 지정 운영하고 있다.
특히 산부인과 병원이 없는 5개(영암·함평·보성·곡성·신안) 농어촌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산부인과'를 운영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산후조리원이 없는 해남에 전국 최초로 정부 승인을 받아 운영하는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 개원하기도 했다. 해남군은 출생신고 일주일 뒤에 소고기, 미역, 신생아 내의 등을 택배로 발송하는 사업과 함께 지역신문과 연계해 출생 아기사진과 부모의 덕담까지 게재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다.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인구가 가장 적은 경북 영양군은 출산장려책으로 '아기 탄생기념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신생아가 태어난 이듬해 부모가 삼지연꽃테마공원에 식재된 나무중 하나를 지정하면 군이 아기 이름표를 달아주고 기념나무를 갖도록 하는 것이다. 올해도 이미 64명의 아기가 기념나무를 가졌다.
 
인천시는 출산장려사업에 대한 민·관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다자녀 가정 전용 아이모아카드 소지자가 안경업소나 음식점
등에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업소들과 협의중이다.
 
인천시는 지난달부터 만 1세 미만 영아를 둔 저소득 가정에 기저귀·조제분유 구매비용을 최대 월 7만5,000원까지 지원하는 사업도 새로 시작했다. 충남 청양군은 이달 초에 출산 관련 조례를 개정해 다자녀 장려금을 대폭 올렸다.
 
셋째 아기는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넷째 아기는 3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다섯째 아기 이상은 현 5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4배 높였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최근 각 지역에서 임산모 뿐아니라 가임 여성 등을 겨냥한 다양한 출산 장려 아이디어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지자체들 입장에서는 인구 증가가 곧 지역의 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어 앞으로 이같은 추세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추천수 128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